부부 재테크 연령별 전략, 신혼~30년차 (20~60대)

부부 재테크 연령별 전략, 신혼~30년차 (20~60대)



기사는 2012년도 것인데 생활비 관리 등 기본 원칙은 변하지 않네요.


적립식펀드에 차곡차곡 모아 40대 때 적극적으로 분산 투자를


결혼은 재무적 자립의 출발점이다. 타인의 도움 없이 배우자와 함께 출산과 자녀 교육, 노후까지 필요한 자금을 설계하고 준비해야 한다. 그러나 대부분 신혼 부부들은 대출금 상환, 자녀 양육비처럼 당장 필요한 지출에 급급해, 구체적인 부부 재테크 계획까지 엄두를 내지 못한다. 인생 100세 시대라는 말이 보편화된 만큼 생애주기별로 재테크 전략을 수립하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 한국투자증권과 함께 연령별 부부 재테크 방법을 알아봤다.

신혼 부부, 20~30대: 재산 형성 적립식으로 준비


20~30대는 재산형성기다. 그러나 한편으로 이 때는 내 집 마련 자금이나, 육아비용, 교육비 때문에 수입에 비해 지출이 많고 저축이 힘든 때이기도 하다. 그렇다고 부부 재테크를 포기할 수는 없다. 30대의 준비가 제2의 인생인 노후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치는 만큼, 꾸준히 투자한다는 마음가짐을 가져야 한다.


먼저 CMA(종합자산관리계정)계좌부터 만들어 자산관리를 시작해보자. CMA계좌를 급여 관리와, 적립식상품의 자동이체 계좌, 결제계좌로 활용하면서 다른 재무목표를 세우고 추구한다.


20~30대 신혼 부부에게는 ‘시간’이라는 자산이 있다. 장기적립상품, 복리상품에 불입하면 시간이 자산을 불려준다. 10년 이상을 준비한다는 마음가짐으로 일정 금액을 연금저축과 장기적립식펀드에 넣는다. 소액 분산투자가 가능한 적립식펀드를 적극 활용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 2012년에는 CMA 금리가 4%도 넘었습니다. 그건 그때 이야기고 요즘은 CMA 보단 통장 쪼개기가 낫습니다. CMA 부분은 "2012년엔 좋았었구나" 정도로만 생각해 주세요.


부부 생활비 통장 노후 준비[돈, 생활비 관리 방법] 내집, 결혼 비용 마련 등


결혼 10년 차 이상, 40대: 적극 투자로 재산 증식


40대는 소득이 가장 많은 때로 재산증식기라 할만하다. 자녀 대학교육자금, 자신의 은퇴자금에 대한 준비가 구체적으로 이뤄져야 하는 시기다. 그러나 우리나라 40대의 경우 자칫 집을 늘리면서 대출을 받거나, 자녀 사교육비에 과도한 자금이 들어가면서 신혼 부부 시절보다 금전적으로 여유롭지 못하게 되기도 쉽다.


40대에는 높은 수입을 잘 활용해야 한다. 다양한 부부 재테크 포트폴리오를 짜고, 보다 공격적인 투자로 자산을 증식해야 한다. 목돈을 운용할 때는 부동산 같은 특정 자산에 지나치게 편중하기보다는 주식, 채권, 예금, 원자재처럼 투자대상을 다양화해 포트폴리오를 구성하는 것이 좋다.


글로벌채권펀드, 원자재펀드, 국내성장주펀드와 같이 3~5개의 펀드로 포트폴리오를 구성한다.

결혼 20년 차 이상, 50대: 자산 지키며 은퇴 설계


50대에는 재산 증식과 관리가 동시에 이뤄져야 한다. 자녀들이 결혼해 나가면, 은퇴 후의 재무적인 독립이 주요 재무목표가 된다. 구체적인 은퇴설계도 이뤄지는 시점이다. 50대 이전이 돈을 모으는 공격적 투자 시기였다면, 50대부터는 그동안 쌓아 놓은 자산을 지키는 쪽에 보다 비중을 둬야 하는 시기다. 신혼 부부 시절과는 다르다.


하지만 50대라 하더라도 아직 40년 가량을 더 살아야하기 때문에 투자(부부 재테크)를 멈춰서는 안 된다. 안전투자자산과 공격적 투자자산의 포트폴리오를 7대3의 비율로 구성한다. 투자 비중을 한꺼번에 바꾸는 것이 어렵다면 현재 투자 중인 주식형펀드를 단계적으로 주식혼합형 또는 채권혼합형 상품으로 교체하는 것도 방법이다.


신혼 부부 돈 관리 통장[돈, 생활비 관리 방법] 내집, 결혼 비용 마련 등


결혼 30년 차 이상, 60대: 정기적 현금 흐름 창출


노후자금을 검토하고, 증여 및 상속설계를 해야 한다. 60대는 봉사활동과 레저활동을 통해 인생의 참가치를 실현해야 하는 중요한 시기이다. 의료와 건강에도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한다. 노후에도 이처럼 품위를 지키며 여유 있게 생활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자금 관리를 잘해야 한다.


신혼 부부 시절보다 많이 줄어든 수입에 맞춰 자신의 생활을 유지할 수 있도록 꼼꼼히 계획을 세워야 한다. 이러한 관점에서 정기적인 현금 흐름을 창출할 수 있는 월지급식 상품이 추천된다. 이중에서도 특히 월지급식 ELS상품은 일정조건을 만족하면 매월 이자를 지급하기 때문에 정기적 현금흐름과 안정적 수익을 안겨줄 수 있다.


은퇴 설계 부부 재테크 30년차[돈, 생활비 관리 방법] 내집, 결혼 비용 마련 등


※ ELS 상품이 요즘 많이 늘어나 일반인이 쉽게 가입하기 힘듭니다. 그러니 증권사를 직접 방문해 상담을 충분히 듣고 가입하는 것이 좋습니다.


한국투자증권 관계자 조언

- 자산관리는 일회성의 이벤트가 아니라, 노후까지 바라보고 해야 하는 평생 과제

- 신혼 부부라면 각 시기마다 자신에게 맞는 재무목표를 세우고 우리 가족만의 부부 재테크 전략을 만들어보라


부부 재테크 연령별 전략, 신혼~30년차 (20~60대)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