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틀리해밍턴에서 사랑이까지 "슈퍼맨이 돌아왔다" 아이들 매력

벤틀리해밍턴 인스타그램 : [바로가기]



사랑스러운 외모와 엉뚱한 행동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잡은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키즈 스타들은 지금도 화제입니다. 그 인기에 힘입어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한 스타와 스타의 아이들은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출연은 물론 다양한 분야에 진출해 더 높은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벤틀리해밍턴에서 사랑이까지. 압도적인 귀여움으로 시청자들을 매료한 스타의 아이들의 매력을 살펴보겠습니다.



Busker Busker 장범준의 독특한 캐릭터만큼이나 독특한 사랑스러움을 보여 꾸준히 팬을 늘린 조아, 하다. 수줍어하면서도 할 말은 다 하는 누나 조아와 더없이 귀여운 윙크로 시청자들의 심장을 공격한 하다. 두 아이의 케미가 화제를 불렀네요. 아빠를 닮아서 음악을 좋아하는 조아와 하다는 천진난만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잡고 인기를 모으고 있습니다. 이런 인기에 힘입어 스킨 케어 브랜드의 홍보 대사로 발탁된 조아 & 하다 남매의 매력입니다.


벤틀리해밍턴 인스타그램 : [바로가기]

벤틀리 해밍턴 생일 :  11월 8일

벤틀리해밍턴 나이 : 3살 (2017년생)

벤틀리 해밍턴 한국 이름 : 정우성


방송마다 특별한 웃음을 전해 시트콤 같은 일상을 보였었죠. 윌리엄, 벤틀리해밍턴 형제. 아빠의 샘 해밍턴의 특별한 교육 방법으로 귀엽게 성장하여 형제간의 정도 깊다. 특히 윌리엄은 "슈퍼맨이 돌아왔다" 출연 초반에는 외아들로 자랐지만, 동생 벤틀리해밍턴이 태어나면서 동생을 "아기"라고 하며 형다움을 어필했습니다. 아빠를 닮아 식욕이 왕성한 모습과 쏙 빼닮은 형제의 해맑은 미소 때문에 "슈퍼맨이 돌아왔다"의 인기는 계속되고 있습니다.




사랑짱은 2살 때 처음으로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등장하여 충격인 귀여움을 어필했습니다. 딸바보 추성훈의 애정을 충분히 이해할 수 있을 정도로 사랑스러운 외모에 귀여운 말투로 한국 사람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습니다. 최근에는 엄마이자 모델인 시호 SHIHO의 우월한 유전자를 연상시키는 큰 키 때문에 미래의 모델로도 모자람 없는 스타일을 과시하고 있습니다. 쑥쑥 자란 사랑 짱을 보는 시청자들의 마음도 편안해집니다.




한국 전역에 "세쌍둥이 신드롬"을 일으키며 말 그대로 남녀노소로부터 폭넓게 사랑받은 대한, 민국, 만세. 특별한 육아 방법 "송도의 성자"로 불렸던 아빠 송일국과 함께 "슈퍼맨이 돌아왔다"를 대표하는 어린이 스타가 되었습니다. 2016년 "슈퍼맨이 돌아왔다"를 하차했는데, 부모와 함께 프랑스 유치원에서 생활하기 때문이었죠. 이 때문에 대한 민국 만세 세쌍둥이를 그리워하는 시청자가 많았습니다.

한국에 돌아온 세쌍둥이는 초등학교에 입학한 성장한 모습을 공개했습니다. 대한, 민국, 만세 덕분에 시청자의 행복 또한 3배가 되었습니다.




사랑이의 추블리(러블리 사랑 짱) 이후 딱 맞는 별명이 탄생했습니다. "건나블리(러블리 건후 & 나운)"라고 불리고, 아빠 박주호보다 인기를 누리는 나운 & 건후 남매. 아직 어린 건후를 돌보는 나운이의 귀여운 모습과 아직 육아가 낯선 박주호의 육아가 합쳐져 ​​매번 뛰어난 케미(상대와의 궁합)를 보이고 있습니다. 특히 나운이의 애교만점 말투는 시청자들의 웃음을 유발하고 건후의 몽실몽실한 뺨과 통통한 팔다리는 보면 화면 너머로도 아기 냄새를 맡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